인천환경운동연합 > 회원마당 > 회원이야기 > 저어새국제학교에 다녀와서

회원이야기

저어새국제학교에 다녀와서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저어새국제학교에 다녀와서

20p

 

 

글 이동엽 논현중학교 2학년, 녹색바람

 

이번 ‘2015 저어새국제학교 in 강화‘ 라는 프로그램을 참여해서 동아시아 멸종위기조류인 저어새에 대해서 탐구하고 조사하였다. 이번 국제학교에서는 저어새의 주요 분포지인 동아시아지역 즉, 일본, 대만, 홍콩 그리고 한국 전문가 선생님들과 함께 저어새의 주요 서식지인 강화에서 진행되었다. 저어새는 지구상에 2000여 마리밖에 남지 않은 멸종 위기종으로서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지역 주위에 분포한다.

운 좋게 국제학교를 진행하는 동안 버스를 타고 가는 도중에 논에 무려 저어새 4마리가 먹이를 먹고, 쉬고 있어서 빨리 망원경과 사진기를 동원해서 저어새를 관찰하였다. 지금까지 여러 마리의 저어새를 봐왔지만, 이번처럼 가까이 본 적은 없었다. 망원경을 통해 보니 새의 깃털 하나하나까지도 잘 보였다. 그리고 분오리돈대와 후애돈대를 가서 저어새의 주요 서식지인 각시바위를 멀리서 망원경을 통해 관찰하였다. 거기에도 약 10마리 정도의 저어새가 살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강화도 어르신들께 여쭤보니 산업화 도시화로 인한 자연환경파괴가 일어나기 전에는 우리나라에서도 저어새를 쉽게 볼 수 있었다고 하셨다. 심지어 저어새가 먹이 먹는 소리가 시끄러워서 잠을 잘 자지 못했던 경험이 있으시다고 하셨다. 이를 통해 저어새는 논, 갯벌과 같은 모든 자연이 잘 보존되어야 비로소 저어새도 함께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또 저어새를 자세히 관찰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 되었다.

인천환경운동연합

회원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