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회원마당 > 회원이야기 > 꼭 지켜주고 싶은 저어새

회원이야기

꼭 지켜주고 싶은 저어새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꼭 지켜주고 싶은 저어새

 

22-23p

글 박은림 회원

 

인천환경연합 숲 강사로 활동하면서 남동공단 유수지에 저어새가 찾아온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귀한 새라 하니 호기심도 생기고 직접 가까이서 보면 좋겠다는 막연한 생각을 갖고 있던 중 ‘저어새 TF팀’이 만들어졌고 그 팀의 일원이 되어 인터넷을 뒤져 가며 저어새에 대하여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저어새를 알고 나니 미안하고 안타깝기만
일주일에 한 번씩 환경연합 강사들을 중심으로 각자 공부해온 내용을 세미나 형식으로 발표해가며 저어새에 대해 알아가던 중 생각보다 저어새에 대한 자료가 충분치 않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다행히 저어새 안내자 양성과정 중 강의를 해주신 이기섭 박사님과 이혜경 처장님, 남선정 선생님을 통하여 그분들이 몇 년 동안 관찰해온 여러 가지 자료와 결과물들로 저어새를 알아 가는데 큰 도움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저어새에 대하여 알면 알수록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내가 너무도 미안하고 안타깝기만 했습니다.

3월21일 저어새네트워크에서 하는 모니터링을 통하여 남동공단 유수지에 처음 가보았습니다. 마음속으로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작고 주변 환경도 좋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이런 곳에 저런 새가 둥지를 짓고 번식을 할 수 있을까?”

처음 유수지에 가던 날 저어새 8마리가 아침에 도착했다고 다들 너무 좋아 했고 필드스코프를 통하여 저어새의 모습을 상세히 관찰할 수 있었습니다. 하얀 몸과 우리집 주걱보다도 긴 새카만 부리는 탄성이 절로 나오고 눈과 마음을 행복하게 해주었습니다.

멀리서 보기만 해도 마음속이 맑아지며 입가에 고운 웃음을 맺히게 하는 저어새!
꼭 지켜주고 싶은 저어새!

SNS를 통해 지인들에게 저어새를 알려
남선정 선생님의 말씀에 의하면 초라한 인공 번식지보다 더 안타까운 것은 어린 새를 키울 만큼의 먹이가 충분치 않다는 것이었습니다. 계속되는 송도 습지의 매립으로 인하여 저어새들은 먹잇감을 찾아 더 멀리 날아가야 하고 기다리다 지친 어린 새들은 점점 쇠약해지는 것이지요. 번식지의 둥지수와 알의 수는 매년 늘어나지만 어린 새가 다 자라서 이소(둥지를 떠나는 일)하는 비율은 최근에 더 이상 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는 곧 먹잇감이 부족하다는 뜻입니다. 최근 저는 SNS를 통하여 내가 아는 모든 이들에게 예쁜 저어새 사진과 함께 안타까운 저어새 서식지에 관한 글을 올립니다. 하지만 그들은 예쁘다는 말만 할뿐 더 이상 어떤 이야기도 하고 싶어 하지 않습니다.

저어새 안내자 양성과정 프로그램이 끝나고 강의 준비를 철저히 하여 우리 강사들은 각 학교나 단체에 저어새에 관한 교육을 나갑니다. 앞으로 이 나라의 지도자와 사업가, 과학자, 농업인 등이 될 어린이들에게 꼭 말하고 싶습니다.

“미래에 어른이 되어 어떤 일을 결정하게 될 때 꼭 나만의, 우리 회사만의 이익이 아닌 다른 생명들과 환경들도 함께 생각하면서 100년이 지나도 결코 후회하지 않을 결정을 해주기를 바란다.”

인천환경운동연합

회원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