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성명서/보도자료 > [보도자료] 4대강 찬동 심명필 인하대 총장 후보 사퇴 촉구

알림마당

[보도자료] 4대강 찬동 심명필 인하대 총장 후보 사퇴 촉구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 · ·

4대강 찬동 심명필 교수가 대학 총장 후보라고?

곡학아세로 우리 사회의 이성과 상식을 마비시킨 인사의 후안무치

*파일첨부 : 논평 – 심명필 후보 사퇴하라 20150212

 

○ 전 4대강추진본부장을 지낸 심명필 인하대 교수가 공석인 인하대 총장 후보에 올랐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이 대학 4인의 총장 후보에 심 교수가 포함됐다고 한다. 인하대 총장은 금주 중 2인의 후보로 압축되고, 이후 인하대학교 재단 이사회가 최종 선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환경운동연합, 인천녹색연합은 심명필 교수가 인하대학교 총장 후보에 올랐다는 것 자체가 커다란 충격이 아닐 수 없음을 지적한다. 우리 사회의 이성과 상식을 마비시키고, 곡학아세로 진실을 왜곡시킨 인사가 한 대학의 총장 후보로 거론 되는 것은 비단 인하대뿐만 아니라 우리사회의 커다란 수치이기 때문이다.

○ 심 교수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함께 4대강 사업을 강행하면서 씻을 수 없는 역사의 오점을 남겼다. 그는 4대강 사업이 기후변화 대비, 물 부족 대비, 홍수 및 가뭄 저감, 수질 및 수생태 개선, 경제 활성화 등을 이룰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이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들이 4대강 사업 시작부터 경고했다. 하지만 심 교수가 앞장서서 그 경고를 무시하고 왜곡시켰다.

○ 그 결과가 현재 드러나고 있다. 국민들은 ‘녹조라떼’로 대변되는 수질악화에 마실 물을 걱정해야 한다. 멀쩡했던 강에서는 수십만 마리의 물고기가 폐사했고, 전에 볼 수 없었던 생물들이 번성하는 이상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올 여름에는 하수도에서나 볼 수 있는 실지렁이 등 내성이 강한 종이 번창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 감사원 등 국가기관마저도 4대강 사업의 문제를 지적하고 있는 상황이다. 심 교수가 강행한 4대강 사업 때문에 22조 원이 낭비된 것도 모자라 매년 수 천 억 원 이상의 혈세가 4대강 사업 후속 과정에 들어가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심 교수가 결코 백주대낮에 다닐 수 없는 인사라는 걸 말해준다.

○ 국민들에게 백배 사죄하며 용서를 구해도 부족한 상황에서 심명필 교수가 지성과 학문의 상징이라는 대학의 총장 후보로 나서는 것은 도저히 용납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인하대 재단 이사회와 이사장인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은 알아야 한다. 만일 심 교수가 인하대 총장이 된다면, 이는 이사회와 이사장인 조양호 회장 본인 역시 역사의 범죄자가 된다는 것을 말이다.

○ 심명필 교수가 스스로 부끄러움을 알고 총장 후보 자리를 사퇴하는 것도 방법이겠지만, 4대강 추진본부장 퇴임 직후 대한토목학회장을 할 정도로 후안무치한 심 교수에게 그런 양심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다. 따라서 인하대 구성원 모두가 심명필 교수를 총장 후보에서 사퇴시켜야 할 것이다.

 

2015.2.12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환경운동연합, 인천녹색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

성명서/보도자료의 최신글

2 thoughts on “[보도자료] 4대강 찬동 심명필 인하대 총장 후보 사퇴 촉구

  1. 사대강과 해외자원 투기로 국민은 183조를 부담해야 한다네요! 천만명의 납세자가 1800만원씩 물어내야하는 경천동지할 일에 앞장선 분이 대학총장을 하겠다니 정말 수치상실한 모양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