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회원마당 > 회원이야기 > 갯벌지기 소래습지생태공원 두번째 모니터링

회원이야기

갯벌지기 소래습지생태공원 두번째 모니터링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010년 04월 28일 갯벌지기들이랑 소래습지생태공원에서 2010년 두번째 모니터링을 하기로 한 날인데 날씨가 어째 영 그렇다.

그래도 어찌되었던지간에 집에서 나와 소래습지생태공원으로 향했다.

황찬샘과 같이 가던 길에 월곶에서 기다리시던 정승만샘을 태우고 소래습지생태공원으로 가니 이화자샘. 권희주샘. 신동순샘이 먼저 와 계셨다.

 

 소래습지생태공원 사무실 앞 정자에서 모니터링 장소에 대해 얘기를 하며…

 소래습지생태공원에서 본 비쑥

 갯질경

 정승만샘이 제작해오신 방향구를 들고 모니터링 장소로 향합니다.

 첫번째 모니터링 장소 – 갯개미취 군락 (풍차하고 일직선)- 사람다니는 길하고 약 50미터 떨어짐

 방향구를 눌러 주었고, 싹으로 나온 것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있어요.

 갯개미취 싹이 나왔습니다.

 첫번째 모니터링 장소를 찍은 사진입니다. 도토리를 숨긴 다람쥐가 하늘의 구름을 보고 장소를 외웠다는데…

 참~~ 비가 온다고 일기예보에서 방송을 하였건만 누구하나 우산을 들고 온 사람이 없었으니…

옷이 비에 흠뻑 젖었습니다. 그래도 우리가 좋아 하는 일이어서 그런지 누구 하나 불평불만 한 마디

없었으니..

 달맞이꽃이 추워서 오그라 들었어요, 어휴~~ 추워.

 두번째 모니터링 지점 입니다.

 갈대가 자라고 있었는데 여기에 산조풀이 자라나고 있다고 해서 …

 두번째 방향구를 놓았습니다.

 해홍나물 밑에 씨가 떨어져서 새싹이 나오고 있어요. 새싹이 얼마나 예뻤는지…

샘들의 말에 의하면 ‘삶과 죽음’이래요~

 내리는 비를 피해 조류관찰대에 들러 따뜻한 커피와 보리차를 마셨어요.

 황새냉이랍니다.

 조류관찰대에서 나오면서…

 발자국을 남기며 가는 갯벌지기들….

 해홍나물 나오는 싹이 예쁘다며 사진틀로 남기자고 한컷~

포토샵해서 다시 올릴거에요.

 비야~~ 너는 우리들이 무섭지…. 비가 와도우리는 소래습지 모니터링을 충실히 하는 인천환경운동연합

제 1대 갯벌지기들이야!!!~~~

 

 비가 많이 오니 염려 전화가 와서 세번째 방향구를 들고 전화를 받고 있는 권희주샘.

 갈매들들도 비가 오니 휴업중~~ ㅎㅎㅎ

 해홍나물 어린싹을 휴대폰 카메라로 찍고 있는 신동순샘.

 루페로 들여다 보는 이화자샘.

 퉁퉁마디 군락지에서 본 퉁퉁마디 어린 싹

 마지막 세번째 방향구를 들고 퉁퉁마디 군락지로 들어 가고 계시는 권희주샘.

 방향구를 발로 눌러 주고 있어요.

 퉁퉁마디 어린 새싹과 해홍나물을 찍으려고….정승만샘이 카메라로…

 102년만에 4월기온이 최저로 떨어진 날에(그것도 비가 철철 내리던 날에) 추위에 모니터링을 하고 나니

온 몸이 차가워져서 점심때 순대국밥과 순대를 먹으면서 얼어버린 몸도 녹이고 갯벌지기 모니터링에 대한

자부심도 가졌답니다. 함께 모니터링 해 준 갯벌지기님들에게 감사함을 드리며, 비가 오는데도 사진을 열심히

찍어 주신 황찬샘에게도 감사를 드립니다.

 

다음 세번째 모니터링은 5월 26일(수)에 있습니다.

이때는 도시락을 싸와서 점심때 맛있게 드실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인천환경운동연합

회원이야기의 최신글

5 thoughts on “갯벌지기 소래습지생태공원 두번째 모니터링

  1. 비가 엄청나게 왔었는데.. 정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소문에 의하면 속옷까지 다 전었었다는…. 갯벌지기 샘님들~ 멋져요.

  2. 생태공원을 한바퀴 돌면서 모니터링 하려면 방형구 2~3개정도 더 해야 할듯요 ㅎㅎㅎ 그래야 하지 않을까요? ㅎㅎㅎ 욕심일까요 ㅎㅎㅎ

  3. 민챙이님 덕분에 방형구를 근심걱정없이 설치했습니다. 그열정과 정열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2~3개정도는 더 설치해야 하겠죠? ㅎㅎㅎㅎ

  4. 누가 시키면 하시겠나요???? 줄줄줄 비에 젖어 엄청 추웠지만…애기 퉁퉁마디도 역시 통통 귀여워…. 피는 못 속여 ㅎㅎㅎ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