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회원마당 > 회원이야기 > 지구의벗 생물다양성 사진 콘테스트 수상작

회원이야기

지구의벗 생물다양성 사진 콘테스트 수상작

▲ 인도 구자라트 주의 주민이 땔나무를 구하고 있다. 
이곳에는 안전한 식수와 의료서비스, 교육, 주거 등의 혜택을 잘 받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사진: 프라카시 하트발네(Prakash Hatvalne), 인도
 

 
▲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에서 기름야자 농장을 만들기 위해 숲을 베어버린 모습.
수마트라에는 원래 열대우림의 3%만 남아있다. 
사진: 데이비드 길버트(David Gilbert), 미국


 
▲ 방글라데시 서부를 흐르던 파드마 강이 메마르고 사막처럼 변하자 강 바닥에서 한 사람이 걷고 있다. 
사진: 엠지 사로워(MG Sarower), 방글라데시


 

 
▲ 호주 남부의 한 우라늄 광산이 하루에 3만5천 톤의 물을 사용하면서 주변에서는 동식물이 이용할 수 있는 물이 사라졌다. 
사진: 제시 보일런(Jessie Boylan), 호주

 

 
▲ 인도 우타르프라데시 주 찬데나말 마을에 흐르고 있는 크리슈니 강이 오염되어 시커먼 색깔이다. 
사진: 알렉스 마시(Alex Masi), 이탈리아


 

 
▲ 인도 보팔 시의 어퍼 호수에서 한 남자가 우산으로 햇살을 피하며 걸어가고 있다.
어퍼 호수는 지역주민의 주요 식수원이지만 심각하게 메말랐다. 
사진: 프라카쉬 하트발네(Prakash Hatvalne), 인도


 

 
▲ 방글라데시 쿠아카타의 한 노인이 상어에서 지느러미를 잘라내고 있다.
상어 지느러미는 고가에 팔리는 샥스핀수프의 주재료다. 
사진: 에무 엠란(Emu Emran), 방글라데시


 

 
▲ 아르헨티나 코르도바의 한 할머니가 점점 커지고 있는 대규모 콩농장과 자신의 토지를 구분짓는 울타리에 기대어 있다.
사진: 프란시스코 모로시니(Francisco Morosini), 아르헨티나


 

 
▲ 인도 라이구니의 오염된 강에서 두 사람이 물고기를 잡고 있다. 
사진: SP 무케르지(SP Mukherji), 인도

 

 
▲ 케냐의 고원지대에서 숲의 나무들이 숯을 만들기 위해 베어졌다. 
사진: 헤탈 티쿠 파텔(Hetal (Teeku) Patel), 케냐

 

 
▲ 인도 북부의 주요 하천인 야무나 강은 심각하게 오염되어 거의 죽은 강이 되었다. 
사진: 아비짓 난디(Abhijit Nandi), 인도 

 

 
▲ 삼림 관리인들이 지구상에서 가장 큰 맹그로브 숲인 인도 웨스트벵갈의 순다르반 지역에
호랑이를 풀어주고 있다. 
사진: 아쇽 나트 데이(Ashok Nath Dey), 인도

 

 
▲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자연보호구역에서 보호받고 있는 코끼리. 
사진: 프리실라 폼파(Priscilla Pompa), 멕시코

 

 
▲ 미국 아리조나 주의 나바호 원주민 준자치구역에 있는 앤털로프캐년. 
사진: 피에르 마리오 자고(Pier Mario Zago), 이탈리아


 

 
▲ 인도 오리사 주에 있는 칠리카 호수에서 아이들이 뛰어놀고 있다.
칠리카 호수는 희귀하며 멸종위기에 처한 어종을 보전하기 위해 대규모 어업행위가 금지되어 있다. 
사진: 수디포 다스(Sudipto Das), 인도


 

 
▲ 아르헨티나 파타고니아의 발데스 반도 앞바다에서 낙조를 배경으로 어린 남방참고래가 꼬리를 흔들고 있다. 
사진: 릴리안 클로스(Liliane Close), 네덜란드

 

 
▲ 탄자니아 세렝게티 국립공원의 누 떼. 
사진: 타노 판시노(Tano Pansino), 아르헨티나


 

 
▲ 우크라이나 카르파티아 산맥의 자생식물 잎에 맺힌 이슬. 
사진: 나탈리 곤타르(Natalie Gontar), 우크라이나


 

 
▲ 페루의 마라스 염전은 잉카 원주민들에게 주요 생계수단이다. 
사진: 블라디미르 마르티네스(Vladimir Martínez), 멕시코

 

 
▲ 인도 카르나타카의 지역주민들이 멸종위기에 처한 올리브각시바다거북을 보호하고 있다. 
사진: 칼랸 바르마(Kalyan Varma), 인도


 

 
▲ 캐나다 누나부트에서 한 이누이트 원주민 소년이 유빙 위를 걷고 있다. 
사진: 앤디 브람버거(Andy Bramburger), 캐나다


 

 
▲ 익어가고 있는 영국의 유기농 보리밭. 보리밭 주변의 산울타리에는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사진: 랄프 레이너(Ralph Rayner), 영국

 


▲ 과테말라 칠마테낭고에서 숲 복원을 위해 묘목을 기르고 있다. 
사진: 캐서린 얼리(Catherine Early), 영국

 

 
▲ 카메룬의 아름다운 나무 한 그루. 
사진: 얀 발켄버그(Jan Valkenburg), 포르투갈


 

 
▲ 인도 웨스트벵갈에서 소녀가 꽃을 따고 있다. 
사진: 아미트 쿠마르 단(Amit Kumar Dan), 인도

 


▲ 인도 웨스트벵갈에서 여성이 해바라기를 돌보고 있다. 
사진: 디볜두 데이-초우두리(Dibyendu Dey-Choudhury), 인도


 

 

 세계 최대 환경단체인 지구의벗 국제본부(Friends of the Earth International)가 주최한 “생물다양성 손실과 보전” 사진 콘테스트 수상자가 발표되었다.

세계 79개국에서 1,200장이 넘는 사진이 출품되었는데, 11살 어린이에서 73살 노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참여했다.    

사진 콘테스트는 생물다양성 손실과 생물다양성 보전이라는 두 가지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되었으며, 생물다양성 손실 부문에서 선정된 사진이다. 


      글 : 마용운(환경연합)
      담당 : 마용운

 

인천환경운동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

코로나19 · 기후위기 극복 위해 '탄소제로', '석탄제로', '생태전환'

회원이야기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