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녹색교육 > 딱따구리 기자단 > 9월 11일 딱따구리어린이 기자단

딱따구리 기자단

9월 11일 딱따구리어린이 기자단

47만평의 광활한 소래생태습지공원은 신기한 자연으로 가득하지요.

특히 갯벌의 생명들을 만나볼 수 있어 다른 공원과는 차별화가 됩니다.

지난번 줌수업으로 만나고 오랜만의 대면 수업으로 저와 아이들 모두 들뜨고 반가운 모습입니다.

“1.농게를 좀더 크게 가까이 볼수 있지만 더위를 참아야 한다. 2.농게를 가까이 크게 보지는 못하지만 덜 덥다.” 몇번을 선택할래요?

물어보니 다들 1번 선택하네요.. 역시 딱따구리 친구들은 뭘 좀 아는 친구들 ㅎ

주차장의 데크로 이동하여 농게를 관찰했지요. 옷이 더러워질까 걱정은 되지만 엎드리기까지 해보니 눈을 맞출수 있을 정도로 다른 느낌이었어요.

암수가 다른 모습,게가 먹이를 먹는 행동,멸종위기종2급인 흰발농게도 보였고 방게도 있네요. 붉은빛의 염생식물과 갯벌의 생물들과 그들을 먹기 위해 새들이 찾아오는

생태계가 살아있는 곳입니다…농게들이 흙을 먹는것처럼 보이지만 흙속의 유기물을 먹고 흙을 떨어트리며 갯벌을 정화하는 현장입니다.

관찰을 끝내고 위성류 나무를 만났어요. 일년에 꽃이 두번 피는 나무로 봄에는 묵은가지에서 꽃이 피고 8,9월에는 새가지에서 꽃이 핀답니다.

열매는 8,9월에 핀 꽃에서 열매가 생깁니다. 제주도 해녀들이 두통치료에 썼다는 순비기나무의 잎에서 허브향이 나네요.

소금 만드는 과정을 알수 있는 염전과 소금창고는 오랜 세월의 흔적이 보이네요. 지금도 만들고 있지만 판매용은 아니고 홍보용으로만 배포합니다.

조금 단단한 갯벌에 퉁퉁마디와 해홍나물의 잎을 먹어보니 짭짤합니다. 먹어도 안전하기에 아이들이 조금씩 먹어보았어요. 맛있다고 합니다^^

눈꼽만한 게구멍과 흙을 떨어트린 흔적이 있네요. 그 구멍으로 가장 작은 게의 크기를 짐작해봅니다. 강아지풀 두개씩 길게 뽑아 토끼 만드는 법을 배웠어요.

처음엔 어렵지만 될때까지 해보기.. 결국엔 다들 터득은 하고 갔어요.^^.

인천환경운동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

코로나19 · 기후위기 극복 위해 '탄소제로', '석탄제로', '생태전환'

딱따구리 기자단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