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활동소식 > 조력댐 백지화를 위한 범국민대회

활동소식

조력댐 백지화를 위한 범국민대회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 조력댐 백지화를 위한 범국민대회, 서울광장에 지역주민등 800여명 모여 >

 

환경운동연합과 강화·인천만·아산만·가로림만 조력발전 지역 대책위는 2011년 7월 20일 서울시청광장에서 갯벌생명과 주민 생존권을 위협하는 조력발전건설 백지화를 촉구하는 범국민대회를 개최했다.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강화·인천·아산·평택·당진·서산·태안에서 올라온 지역주민들은 조력댐이 신재생 에너지로 위장하여 바다와 어민의 생명을 앗아가려는 위험한 방식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며 끝까지 생존권을 사수할 것을 다짐했다.

 

 

 

◌ 환경연합 지영선 대표의 인사말로 시작된 이날 집회에는 경인어민대책위 박용우 위원장, 가로림만 대책위 박정섭 위원장, 아산만 조력대책위 지경석·최상덕 위원장 등 지역 대책위의 발언과 함께 앞으로 국회차원에서 조력발전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검토해보겠다는 민주노동당 홍희덕 의원과 민주당 정장선 사무총장의 연대발언이 이어졌다.

◌ 전 강화환경농민회 회장인 김정택 목사가 낭독한 이날 선언문에서 전국대책위원회는 철저한 검토와 지역주민의 의견 수렴 없이 졸속으로 이루어지는 조력발전 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이후 신재생에너지법에서 조력발전을 제외시키고 조력댐 백지화를 실현하기 위한 전국 대책기구를 결성할 것을 선언했다.

◌ 서울광장에서 시작한 범국민대회는 이후 평화행진을 진행한 후 명동성당에서 김혜정 환경연합 일본원전비대위원장의 발언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2011년 7월 20일

 

환경운동연합·인천환경운동연합·인천만조력민관공동대책위원회·경인어민조력발전대책위원회·당진환경운동연합·아산만조력발전소건설반대당진군대책위원회·아산만조력댐건설반대범아산시민대책위원회·아산만조력발전댐저지 평택대책위원회준비위원회·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가로림만조력발전반대투쟁위원회·에너지정의행동·환경정의·생태지평

 

 

 

 

 

인천환경운동연합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