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활동소식 > [논평] 당장 영흥석탄화력 1,2호기 가동중단해야

활동소식

[논평] 당장 영흥석탄화력 1,2호기 가동중단해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당장 영흥석탄화력 1,2호기 가동중단해야

 

 

1. 오늘(6) 12시 현재 인천지역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었다대상 지역은 연수구미추홀구남동구계양구부평구등 거의 전지역이다미추홀구의 경우 13시 현재 미세먼지(PM10)의 179이고초미세먼지(PM2.5)는 116이며이는 매우 나쁨수준이다이런 상황이라면 내일도 미세먼지가 심각할 가능성이 높다따라서 인천시는 당장 인천 옹진군 영흥도에서 가동중인 영흥화력 1,2호기 가동 중단을 정부에 요청하기를 촉구한다.

 

2. 인천시는 미세먼지 주의보가 이틀 연속 발령되면 영흥화력발전소 1·2호기 가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는 한시적 셧다운제를 지난해에 정부에 건의한바 있고이를 위해 환경부·산업통상자원부·전력거래소등과 영흥화력 1·2호기 가동률 조정 협의를 벌인바 있다이를 통해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75/)가 발령되고 다음날에도 나쁨‘(50/단계로 유지될 것으로 예상되면 1·2호기 가동률의 20%를 줄인다는 것이다가동 조정방식은 하루 전날 인천시가 발전소에 요청하면 전력거래소 승인을 받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이러한 영흥석탄화력발전소의 한시적 셧다운제는 박남춘 시장의 공약이기도 하다.

 

3. 최근 한국의 전력소비량은 지난 9월 24일의 경우 최대 전력소비량이 48GW에 그치면서 국내 전체 발전설비 118GW 가운데 무려 70GW가 남아돌았다한마디로 국내 전체 발전설비 가운데 50% 이상이 유휴 설비가 되어 버린 것이다이런 상황이라면 이렇게 미세먼지가 심한 때는 인천시민의 건강을 위해 영흥화력 1,2호기의 경우 20% 가동중단이 아니라 100% 한시적으로 가동중단을 하는 것이 옳다.

 

4. 영흥석탄화력은 현재 6기가 가동중인데이중 1·2호기에서 배출되는 초미세먼지는 약 50%가량 차지하고 있다이유는 나머지 3,4,5,6호기에 비해 가장 노후화된 발전소이기 때문이다영흥화력을 운영하고 있는 남동발전은 시급히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자발적으로 당장 셨다운제를 시행해야 하고인천시는 시급히 가동중단을 요청해야 한다.

 

2018년 11월 6

 

 

인천환경운동연합

(담당 박옥희 사무처장 010-5271-0631)

인천환경운동연합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