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활동소식 > 지율스님과 천성산살리기 촛불행사(1/27)

활동소식

지율스님과 천성산살리기 촛불행사(1/27)

지율스님의 단식이 이제 90일이 넘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아무런 대답이 없습니다. 이에 전국적으로 촛불행사가 개최되고 있는데 인천에서도 지난 27일 동암역에서 인천의 시민환경단체들이 모여 지율스님과 천성산 생명살리기 촛불행사를 가졌습니다.

<성명서> 지율스님과 천성산의 생명을 살리기 위한 노무현 정부의 결단을 촉구한다!

지율스님의 단식이 오늘로 92일째 이르렀다.
한 국민의 생명이 이미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어 경각에 이르렀는데도 천성산의 공사현장에는 여
전히 포크레인의 굉음소리가 울리고 있다.생명의 가치를 우습게 여기는 현 정부의 작태를 보며
우리는 노무현 정부의 부도덕성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

노무현 정부는 도대체 어떻게 된 정권인가? 김선일씨가 죽음의 위협에 직면했을 때도 이라크 파
병을 강행해서 끝내 김선일씨를 죽음으로 내몰더니 이번에도 법적으로 결정된 것은 어쩔 수 없다
며 천성산 관통터널공사를 강행하고 지율스님을 사지로 몰아넣고 있다.

천성산 관통고속철도 건설문제는 현정권의 반생명성과 부도덕성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노무
현 대통령은 2002년 선거운동 당시 천성산 관통노선을 백지화 하겠다고 분명히 약속을 했다. 지
율스님이 세 번째 단식을 하고 계실 때는 환경영향 전문가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
나 노무현 정부는 이 모든 국민적 약속을 헌신짝처럼 저버렸다.

정부산하 국책연구기관의 보고서에서도 지적하듯이 이 사업은 이미 실리도 명분도 없는 사업이
다. 부실한 환경영향평가로 인해 천성산이 품고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에 대한 가치는 개발과 속
도라는 명목하에 철저히 묵살되었다. 고속철도사업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사업비와 누적되는 적
자로 이미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다.

지율스님은 자신의 온 생명을 던져 생명의 가치를 알리고 현 정권의 반생명성을 경고하고 있다.
광화문을 수놓고 있는 촛불의 행렬은 천성산의 뭇 생명들을 지키고자 하는 강고한 울림이자 현
정권에 대한 엄중한 경고이기도 하다.

지율스님의 요구는 간단하다. ‘3개월간 발파공사 중지 및 환경영향 공동조사’는 현 정부가 그
동안 추진한 수많은 부실한 국책사업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과 환경적 피해를 막기 위해서 결코
어려운 조건이 아니다.

노무현 정부는 사그러져 가는 천성산과 지율스님의 고귀한 생명의 가치와 그 생명을 지키고자 하
는 국민적 염원을 저버려서는 안된다. 국민은 현 정권의 더 이상의 부도덕성을 용납하지 않을 것
이며 이는 현 정권의 존립의 위기로 연결될 것임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

2005년 1월 26일

환경운동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

코로나19 · 기후위기 극복 위해 '탄소제로', '석탄제로', '생태전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