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활동소식 > 해안 쓰레기 모니터링 및 북도면 쓰레기집하장 방문

활동소식

해안 쓰레기 모니터링 및 북도면 쓰레기집하장 방문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주최로 해양 쓰레기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자,

영종도 마시안 해변에서 해안 쓰레기 모니터링을 하고 북도면 쓰레기집하장 현장 방문을 11월 22일 진행했습니다.

마시안 해변에는 중국에서 떠내려온 음료수병부터(우리나라 쓰레기는 일본으로 간다고 합니다) 시작해

부표에서 떨어져 나온 작은 스티로폼 조각, 폭죽 찌꺼기 등 여러 종류의 쓰레기가 산재해 있었습니다.

시흥환경운동연합 김문진 사무국장님이 분류조사표 작성법을 알려주고 함께 분류하며 설명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북도면 쓰레기집하장에 방문해 소각될 쓰레기와 재활용될 쓰레기를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해안에서 나온 쓰레기는 짠물을 머금어 소각시 더 많은 비용이 들기에

업체 선정의 어려움이 있다는 이야기도 듣고, 그렇기에 더욱 분리수거 역시 철저히 되어야함을 알 수 있었습니다.

쓰레기의 처리 만큼이나 쓰레기를 만들지 않으려는 노력이 중요함을 참여자 모두 공감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인천환경운동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

코로나19 · 기후위기 극복 위해 '탄소제로', '석탄제로', '생태전환'

Uncategorized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