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녹색교육 > 부엉이 생태교육 > 6월 부엉이 소래습지생태공원 활동

부엉이 생태교육

6월 부엉이 소래습지생태공원 활동

“부엉이 6월활동 스케치해봅니다^^
새로 들어 온 시윤이와 승아까지 15명 전원 참석하였네요.

갯벌의 뜨거움은 발걸음을 재촉해 그늘을 찾게 만드네요. 염전이 있는 데크를 지나며 갯바람을 느껴보았어요. 갯벌 식물인 칠면초,퉁퉁마디를 뜯어서 무슨 맛일까 먹어보았어요. 짠맛이 나는 잎을 먹으며 맛있다는 친구,쓰다는 친구,더 달라는 친구..정자에서 간식을 먹고 ‘소금이 온다’그림책을 읽으며 맛있는 소금은 쓴맛이 없으며 끝맛이 달다는 걸 알았어요. 소래습지생태공원에서 생산된 소금을 조금씩 녹여 먹어 보았어요.

오늘 처음온 시윤이가 자기 소개를 하고 승아는 엄마랑 떨어진 후 아직 낯설기만 합니다.새로 온 친구들과 잘 지내고 도와주기를 부탁하니 우리 이쁜 부엉이 친구들 오늘 내내 서로 챙겨주는 모습 정말 칭찬해주고 싶어요. 갯벌에 사는 생물카드로 낚시놀이도 하고 소라피리 불면서 엄마아빠를 만나러 가는 길이 즐겁습니다~승아도 어느새 울음을 그치고 스스로 가방도 챙기고 낚시놀이도 하고 소라피리 불며 오네요..부엉이 친구들 서로 챙겨주는 모습 정말 좋아요~

매시간 우리 부엉이친구들 잘 챙겨주고 사진도 찍어주시는 연두샘과 하늘빛샘 정말 감사합니다^^”

-고마리(강영숙)선생님

 

인천환경운동연합

부엉이 생태교육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