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녹색교육 > 녹색바람 > 청소년 소모임 녹색바람 -10월 반디논 습지 모니터링 활동

활동소식

청소년 소모임 녹색바람 -10월 반디논 습지 모니터링 활동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10월 16일(일) 오전 10시 인천대공원 반디 논 습지에

인천환경운동연합 청소년 소모임 녹색바람 학생들이 모였습니다.

오늘은 벼 베기 전 반디 논 습지 모니터링을 합니다.

반디 논 습지안으로 들어가자 황금빛으로 빛나는 벼들이 우리를 반겨줍니다.

볍씨소독부터 볍씨파종. 모내기. 모니터링. 이제 벼베기까지 모두 우리손을

거친 벼들이기에 무엇보다 반갑습니다.

오늘은 환경운동연합 월간잡지 ‘함께 사는길’에서

박은수기자와 이성수 사진기자와 우리를 취재하러 왔다고 합니다.

우리는 이제껏 해 왔던 모니터링을 뒤돌아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볍씨소독부터 시작해서 추수를 하게 되는 시점을 자연속에서

무엇으로 알 수 있는지 알게되었습니다.

베롱나무(목백일홍. 간지럼나무. 효도나무)이 꽃망울을 맺을때 모내기를  시작하여

꽃이 지고 나면 우리의 조상들은 벼베기를 하였다는 얘기를 듣고 나니 정말

그 말이 맞은 듯 하였습니다.

또한, 논을 고르는 써래질에 대한 개념과 반디 논 습지 하면서

우리가 직접 채취해서 분류하고 이름을 알아본 생물들.

특히, 친환경농사를 짓고 있는 반디논에는

꼬마둥글물벌레하고 북방물방개가 산다는 것이 특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루페로 본 꼬마둥글물벌레 등에 예쁜 점들이 박혀 있었고

논에서 잡은 민물새우, 참붕어등을 루페로 보니 신비롭기까지 했습니다.

가장 많았던 우렁이, 잠자리진액을 빨아먹고 사는 물자라, 게아재비,

왕잠자리유충, 연못하루살이, 밀잠자리유충 등 여러 생물들이

어울려 하나가 되어 우리가 주식으로 먹는 쌀을 생산하는데

함께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벼베기 전 한달동안은 논에 물을 채우지 않고 빼야 한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물을 뺀 논의 생물들이 대부분 논농사를 짓기위해

논에 만들어 놓은 둠벙으로  옮겨간다는 것을 알게 되었으며

2개 조로 나누어 반디 논 습지 2개 둠벙을 조사하였습니다.

뜰채로 떠서 생물을 잡고 붓으로 구분하여 구분통에 나누어

다시 살레에 올려놓고 루페로 보는 것입니다.

모두들 익숙한 듯 행동하지만, 언제나 생물을 보는 것은

신기하고 새롭기만 합니다.

 

 

 

 

 

 우리가 정한 첫번째 둠벙 조사

 

 우리가 정한 두번째 둠벙조사

 

 

 

 

 

 

 함께 사는 길 사진기자가 우리들이 루페로 보고 설명을 듣는 모습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1476953282171탐스럽게 익어 고개를 숙인 나락(벼)입니다. 

 벼베기 할 때 먹을 떡을 만들기 위해 3번논 벼들이 먼저 추수를 마쳤습니다.

 논 농사를 짓기위해 논 옆에 만들어 놓은 둠벙의 모습

 

 논에는 많은 우렁이들이 살고 있습니다.

 

함께 사는 길 취재기자의 질문에 답을 하면서

반디 논 습지 모니터링을 한 오늘 교육은

참 유익하고 재미있는 교육이었습니다.

10월 22일 (토) 에 벼베기를 합니다.

이때도 녹색바람 학생들이 참여하여 벼베기를 함께 합니다.

관심있는 회원님들은 참여하시려면 사무실로 연락 주세요~

이날은 인천대공원 반디 논 습지 문을 개방합니다.

                             <!–

요즘
트위터
페이스북
더보기

–>

인천환경운동연합

Uncategorized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