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활동소식 > 10월 17일, 장수천 큰물맞이!

활동소식

10월 17일, 장수천 큰물맞이!

10월 17일은 올해 해수면 높이가 가장 높은 날입니다.

지구와 달이 가장 가까워지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이날 만조시간인 17시 50분 이전에 미리 소래습지생태공원과 장수천이 흐르는 담방마을을 찾아

바닷물이 들어오는 높이를 확인하고,

바닷물을 따라 올라올 동어(숭어 새끼) 떼를 관찰하러 현장에 나가봤습니다.

동어는 겨울철 경기도 김포시와 인천시 강화도 일대에서 잡히는 물고기로

만조인 이맘때는 장수천까지 올라오곤 합니다.

 

해수면은 소래습지생태공원에서 9미터 넘게 오르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담방마을에서 장수천네트워크 회원들과 주민들과 함께 장수천으로 바닷물이 흘러 들어오는 모습을 살펴보았습니다.

아쉽게도 갯벌로 물이 흐려 동어떼를 볼 수는 없었지만, 주민들의 목격담은 여기저기서 들려왔습니다.

내년에는 물살이 세지 않아 동어떼를 쉽게 볼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ec%82%ac%eb%b3%b8-img_2195서서히 바닷물이 들어오는 소래습지생태공원

kakaotalk_20161020_151603003물높이를 표시하는 지표

%ec%82%ac%eb%b3%b8-img_2200갯벌 대부분이 바닷물에 잠긴 소래습지생태공원

%ec%82%ac%eb%b3%b8-img_2199바닷물과 같이 떠밀려 온 쓰레기들

%ec%82%ac%eb%b3%b8-img_2205수위가 높아진 장수천

%ec%82%ac%eb%b3%b8-img_2202물맞이에 나선 모습

인천환경운동연합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